리그오브레전드

리그오브레전드 신규 챔피언 소식, 칼집 없는 검 야스오(yasuo)



리그오브레전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규 챔피언 야스오에 관한 배경 스토리가 소개되었습니다.

칼집 없는 검, 야스오(yasuo)는 리그오브레전드의 일본진출과 함께 출시되는 일본 사무라이 챔피언이 나오는 것이 아닌가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다음은 신규 챔피언, 칼집 없는 검 야스오에 대한 배경 스토리 입니다.


검이란 사람이 쥐지 않으면 어디에도 쓸모 없는 물건이다. 검객에게 살생하는 법을 가르치기는 쉽다.

살생하지 않는 법을 가르치는 게 어려울 뿐.


내 아우 야스오가 검술 훈련을 막 시작했을 때부터 그가 손에 쥔 검은 마치 살아서 춤을 추는 듯 했다.

야스오가 위대한 옛 검성들과 견줄만하다고 수군대는 소리를 들은 사람도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검술이 일취월장할수록 아우는 오만해져 갔다. 충동을 억누르지 못하고 교만에 젖어있던 야스오는

사부의 가르침은 한 귀로 흘리고 성급한 행동을 일삼기 시작했다.

 

내 아우임에도 야스오가 두려웠던 나는 차마 엄하게 꾸짖을 순 없었다. 대신 그의 의협심에 호소할 수 밖에...

나는 아우에게 단풍나무 씨앗을 건넸다. 우리 도장에서 겸손을 상징하던, 야스오는 까맣게 잊어버린 것 같던

그 씨앗. 단풍나무 씨앗은 그저 한낱 씨앗에 불과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속에 감추고 있던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야스오는 내가 씨앗을 건네준 다음 날, 평범한 호위무사 자리를 받아들였다. 나는 비로소 아우가

진정한 검객이 되기 위한 인내와 덕을 갖추리라 기대해 마지 않았다.

 

그건 착각이었다.


야스오는 오늘 자신이 호위해야 했던 이를 죽이는 반역 행위를 저질렀다. 조국과 친구, 그리고 자기 자신까지

배신해 버린 것이다. 내가 그 씨앗을 건네지 않았더라도 아우가 이렇게 어둠의 길로 휩쓸렸을까?


하지만 내가 맡은 임무는 그런 개인적인 의문을 허용하지 않는다. 무슨 일이 있어도 완수해야 할 뿐이다.

내일 여명이 밝는 대로, 칼집 없는 검처럼 위태로운 내 아우 야스오를 붙잡으러 떠나야 한다.



지금까지 리그오브레전드(롤) 신규 챔피언, 칼집 없는 검 야스오를 소개해드렸습니다 :) 



게임중독법 반대를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게임과 마약을 동급으로 취급하는 '게임산업 4대중독법'에 강력 반대하는 서명운동인데요. 


술, 마약, 도박과 함께 오른 '게임'의 4대 중독.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마약, 술, 도박과 함께 게임산업도 보건복지부가 관리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게임 매출액 6% 징수 역시도 많은 논란이 되고 있죠. 순이익도 아닌 매출액의 6%면 어마어마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우리나라의 문화컨텐츠 중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는 게임산업 짓밟기를 막아주세요! '서명운동' 배너를 클릭하시면 서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핑크색종이 핑크색종이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게임리뷰 블로거 핑크색종이입니다 :D
핑크색종이
Yesterday4,937
Today2,763
Total9,339,815